원래 오키나와는 홀로 바이크여행을 하려고 했었다.


그런데


1월 7일, 고향 친구 요루와 암절이 올라왔다.

오랜만에 만나서 이런저런 얘기를 하다가 여행얘기가 나와서 오키나와 얘기를 하니 유럽갔다온지 얼마안된 요루가 덥석물었다 ㅋㅋ


날짜는 벚꽃이 피는 2월 초, 우리는 그날 바로 비행기를 예매했다.




구글에서 오키나와의 관광지가 얼마나 있는지 찾아보았다 ㅋㅋ

생각보다 갈만 한 곳이 많아서 놀람 ㅋㅋ


크게 북부 중부 남부로 나누고 북부에서 남부로 내려오는 일정을 선택.


동선은 나왔으니 교통편과 세부일정을 정리한다.




최대한 간결하고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서 PDF파일로도 저장해두고 폰으로 캡쳐까지 해둔다








오키나와 주요 맛집정보

이런거 찾느라 블로그 몇 개를 봤는지 모르겠다 -,.-ㅋㅋ







맵코드도 홋카이도 때와 마찬가지로 여러가지 주소가 있길래 전부 적어갔지만

대부분 첫번째 번호로 검색이 되었다 ㅋㅋ




계획도중 홋카이도 여행을 다녀왔고 대부분의 일정이 완료되었다.


출국전 날, 마지막으로 짐싸면서 ㅋㅋ




무사귀환을 기원하며 인생맥주 삿포로 클래식으로 여행의 축포를 올렸다 ㅋㅋ







오늘 오전의 큰 일정이 취소됨으로 시간이 넉넉했던 우리는 여유있게 돌아보면서 남부로 내려왔다

남부로 오는길에 출출해서 히카리라멘집에서 라면을 먹었다 ㅋㅋ







저번 요루의 볶음밥이 맛있어보여서 시킴 ㅋㅋ




이건 요루꺼


맛은 ... 음 그냥 라면... 네 음 뭐 그렇습니다 ㅋㅋ





카츠렌성터에서 나하시내까지 가는길에 슈리성을 들릴까 말까 고민하다가 들리기로 하고 가는데

너무 졸음이 쏟아져서 중간에 차에서 꿀잠을 자버렸다 ㅋㅋㅋ


- - - - - - -


숙소 : 소라게스트하우스


- - - - - - -


그래서 바로 나하시내로 들어와 숙소에 체크인을하고 일정을 두번이나 수정했던 패러세일링을 하러 왔다!




여기까지 오는길을 못찾아서 뱅글뱅글 돌다가 간신히 찾아옴...

사람들 다 모여서 바로 출발!



이동은 모터보트를 타고 이동하는데 약 15분 정도를 이동한다


간과하고 있던 멀미라는 복병이 있었는데 보트가 너무 재밌어서 타자마자 까먹음ㅋㅋㅋ

근데 도착할때쯤되니 멀미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속출하기 시작했다.


보트가 많이 울렁거려서 바닷물도 꽤 튀는편이니 빨래와 건조가 편한옷을 입고가시는걸 추천합니다

신발은 보트좌석 아래쪽에 젖지않게 보관이 가능하고 2월은 생각보다 춥기때문에 따듯하게 입고 타세요~





그리고 첫 활주~


정말 너무 재밌었는데 같이탄 일본커플은 타고내려와서도 멀미로 엄청 고생했다;;


우리둘만 배에서 신나가지곸ㅋㅋㅋㅋ

마지막엔 도쿄에서 온 두 청년과 무게를 맞추기위해서 내가 한 번 더 타게 되었는데 둘다 하늘에서 무섭다고 징징댔닼ㅋㅋㅋ

그리고 그 둘도... 내려와서 멀미의 구렁텅이로 빠져버림;;







무사히 그리고 재밌게 데려다주신 코지아저씨랑~ ㅋㅋㅋ











오늘은 고래워칭투어가 있는 날이다

자연산 고래가 따듯한 바다로 돌아오는 시기라 고래를 보기가 좋다고해서 신청했다


항구까지 일찍 이동해야하기 때문에 서둘러 채비를 했다




어제 패러했던 같은 항구에 도착해서 대기하다가 코지아저씨랑 패러같이갔던 일행들을 만났었다 ㅋㅋ





멀미약 잘먹고 출발~





아따 내일 귀국인데 날씨 이제야 좋아지네...ㅋㅋㅋ






이정도 나오더라구요 ㅋㅋ




고래있나 계속 쳐다보는 요루 ㅋㅋㅋ





드디어!!!


새끼고래가 물위로 나왔다!






선상에서 방송을 계속 해주는데 어미와 새끼가 같이 있다고 했다.





이건 어미의 꼬리 ㅋㅋ




고래는 수면에서 숨을 들이마시고 다시 들어가서 수영하다가 다시 나오고를 반복한다고 했다.

그게 약 10-15분 가량인데 중간중간 쉬는 시간에는 고래가 어디서 튀어나올지 기다리는 재미가 있다 ㅋㅋㅋ




이번엔 가깝다 ㅋㅋ








진짜 엄청 크긴했다...

자연산 생물이 저렇게 큰 건 처음보는지라 엄청 신기했다 ㅋㅋㅋ






안녕~ ㅋㅋㅋ




이 꼬리를 마지막으로 워칭투어는 끝났다

출발부터 도착까지 꽤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일정인데 하나도 지루하지 않았다 ㅋㅋㅋ


사실 돌고래처럼 쇽하고 튀어나와서 점프하는 장면을 보고싶었는데

그건 엄청나게 운이 좋아야 볼 수 있다고 한다ㅠ




돌아가는 길




지루한건 아니고 피곤해서 누워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크흐~ 날씨 좋다~~





항구 주차장은 유료인데 비싸진 않았던걸로 기억된다






+ Recent posts